박주선 “다른 당과 통합은 없다”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2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중앙위원회에서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추대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25일 국민의당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추대됐다. 박 비대위원장은 8월 전당대회를 준비하면서 당내에 다양하게 분출돼 있는 연대ㆍ통합론을 조정해야 하는 임무를 맡았다. 국민의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위원회를 열고 박 부의장을 비대위원장으로 하는 추인안을 의결했다.

당초 동교동계 지원을 바탕으로 비대위원장에 도전할 것으로 예상됐던 정대철 상임고문은 전날 “비대위원장에 나설 뜻이 없다”고 밝혔다. 정 고문의 후퇴로 간단히 끝날 것 같던 비대위원장 추대는 이후 김동철 원내대표가 문병호 전 최고위원과 박 부의장의 공동비대위원장 체제를 추진하는 바람에 막판까지 혼선을 거듭했다. 중앙위 개최 전 긴급 의원총회까지 연 국민의당은 박주선 단일 체제로 대선 패배 후 당 분위기를 수습하기로 최종 조율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추대 뒤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 대 당 통합 불가 방침을 밝혔다. 그는 “정치적 이슈에 따라 민주당이나 바른정당과의 연대ㆍ협치를 실현하는 데 주저하거나 인색하지 않겠다”면서도 “다른 당과의 통합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확실히 선을 긋는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원으로 이찬열ㆍ김관영ㆍ김중로 의원, 배준현 부산시당 위원장ㆍ조규선 충남도당 위원장ㆍ김정화 전 부대변인 등 6명을 임명했다.

논란 끝에 박주선 비대위 체제가 들어섰지만 더불어민주당과의 통합을 주장하며 집단 행동을 했던 동교동계의 움직임은 뇌관으로 남아있다. 정대철 고문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대권 재도전 의사를 시사한 안철수 전 공동대표에 대해 “대선에서 떨어지고 3등까지 한 것은 국민한테 죄악”이라며 “석고대죄 후 충전해서 정치를 하거나 정치를 못하거나 하는 자세가 맞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그는 “순조로운 정권 유지를 위해 민주당의 (통합) 요청이 있어야 한다”며 “우리 당도 당원들이 뜻을 같이하면 연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2 11:59:51

© chiodostix.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