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발한 노건호 “사회 불만 아니라, 탈모 탓”

노무현 8주기 추도식서 “아버님 사무치게 그리운 날”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서 아들 노건호 씨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남 노건호씨가 2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추도식에 삭발한 모습으로 나타나 이목을 끌었다.



사회에 대한 불만이나 종교적 이유 등으로 궁금증이 번졌지만 건호씨는 탈모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건호씨는 이날 추도식에 어머니 권양숙 여사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 홍걸씨 등과 앞줄에 나란히 앉았다. 추도식 내내 눈물을 훔치는 권 여사와 달리 건호씨는 담담히 고인을 추모했지만 유독 삭발한 모습이 눈에 띄었다.

건호씨는 문재인 대통령의 추도사에 이어 유족대표 인사말을 하기 위해 단상에 올라 삭발에 대한 궁금증을 의식한 듯 "개인적인 해명의 시간을 가져야 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헤어스타일에 변화가 좀 있는데 정치적 의사표시도, 사회에 대한 불만도, 종교적인 것도 아니다"면서 "최근 심하게 탈모가 일어났는데, 여러 군데에서 진행돼 어쩔 수 없었다"고 사정을 밝혔다.

건호씨는 그러면서 “본의 아니게 속살을 보여드렸다"고 웃어 보인 뒤 "스트레스성 탈모로 인해 삭발했는데, 다시 머리카락이 나고 있어 전국의 탈모인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농담까지 건네 참석자들 사이에서 웃음소리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건호씨는 이어진 인사말에서 "아버님이 사무치게 그리운 날이다”며 선친에 대한 진한 그리움을 감추지 못했다. "아버님께서 살아계셨다면 이런 날에 막걸리 한 잔 하자고 하실 것 같다"는 건호씨의 마지막 말에 권 여사는 눈물을 훔쳤고 문 대통령은 자리로 돌아온 건호씨의 손을 꼭 잡았다. 

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1 13:02:37

© chiodostix.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