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비서실장 “선배님” 하며 국회와 소통 행보

의장단ㆍ野지도부 찾아 몸 낮춰


文대통령의 협치 의지 전해









정우택(왼쪽)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방문을 맞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대근 기자










우상호(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국회를 찾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대근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첫 외부일정으로 국회의장단과 여야 지도부를 찾아 국회와의 소통 의지를 강조했다.



취임 첫날 야당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배턴을 건네 받은 듯 임 실장도 협치 행보를 이어가면서 여소야대 입법부와의 관계설정에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임 실장은 이날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은 물론이고 국민의당, 바른정당과도 화기애애한 덕담을 나눴지만, 야당이 된 자유한국당과는 ‘색깔론’ 공방에 다소 냉기가 흐르기도 했다. 임 실장은 이에 야당 지도부를 “선배님”이라고 부르는 등 시종일관 낮은 자세로 거리감을 줄이는 데 주력했다.

임 실장은 먼저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를 만나 ‘바른정당과 선거를 하면서 경제, 사회 부문에서 정말 큰 차이가 없더라’는 문 대통령 말을 소개하면서 “정말 협치를 하고 싶다는 말을 다시 한 번 전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에 “(대통령을) 꼭 잘 보좌하셔서 성공한 대통령과 비서실장, 정권이 되길 바란다”며 “도울 일은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화답했다.

정우택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임 실장에게 “NL(민족해방), PD(민중민주)계가 청와대에 포진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와 상당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임 실장의 대학시절 운동권 경력을 정면으로 꼬집은 것이다. 임 실장은 이에 “선배님하고는 16대 때 의정활동을 같이 하면서 술도 한 잔씩 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분위기를 누그러뜨렸다. 임 실장은 주승용 국민의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도 주 권한대행의 허리를 껴안고 “우리 선배님”이라면서 “이상하게 친정에 온 느낌이다. 야당을 방문했다기보다 집에 온 기분”이라고 적극적인 스킨십을 이어갔다.

민주당과는 집권 초기 원활한 당ㆍ청 관계를 다짐했다. 임 실장은 우상호 원내대표에게 “친정이 당이고, 국회에서 일을 해봤기 때문에 당의 목소리를 빠짐없이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모든 결정이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잘하겠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앞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박주선ㆍ심재철 부의장도 예방했다. 정 의장은 “개혁적이고 키 크고 잘 생긴 우리 아우”라고 임 실장을 반기면서 “지금은 당이나 진영을 뛰어넘어 대한민국의 승리를 위해 헌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혼잎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3 15:43:28

© chiodostix.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